아버지가 된 후 얼굴 타투를 제거한 범죄자(feat.아빠의 무게)

그는 14세의 나이에 스킨헤드가 되었으며 16년동안 중서부 지역의 인종차별 조직에 참여했습니다.

그의 조직은 곧 과도한 폭력으로 명성을 얻었으며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인종 차별 스킨 헤드 조직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2005년에 결혼했고 1년 후 부부는 아들을 낳았습니다.

아버지의 책임 덕분에 조직을 떠나기로 결심하고 인종차별 타투를 제거 했다고하는데요 얼굴의 문신을 완전히 제거하는 데에는 1년반이 걸렸으며,

12가지가 넘는 개별 절차를 견뎌야 했으며, 모구 극도로 고통스러웠다고 합니다.

지금은 위 사진에서 보듯이 뭔가 좀 선한 인상의 평범한 아버지의 모습의 얼굴이 되었네요..

아버지가 되는것은 힘든 일입니다. 그만큼 엄청난 무게의 책임감을 어깨에 짊어지고 살아야하죠..앞으로는 인종차별 없는 모두를 사랑하고 사는 사람이 되길..